Home > 고객센터 > 방명록

방명록

방명록 가만, 한데 네 누비옷이<샌즈카지노>
2021-01-07 17:52:18
윤은혜 <> 조회수 7
119.194.39.29

“현어는 제자들을 인솔해 속히 귀환하게.”

두 무승은 엽동과 두 졸개를 이끌고 헛간을 나갔다.

현어는 겨우 안도의 한숨을 짓고는 용군휘 앞으로 바싹 다가섰다.

“군휘, 너 하나 때문에 우리 모두가 문책을 당할 뻔 했다.”

<a href="https://www.casinobauble.com/sandscasino" target="_blank" title="샌즈카지노">샌즈카지노</a>

“죄송합니다, 스님.”

“가만, 한데 네 누비옷이......”샌즈카지노

“거지 소녀의 옷이 모두 찢겨 내줄 수밖에 없었습니다.”

“쯧쯧, 어쩔 수 없군. 그 옛날 지장보살께서는 헐벗은 중생을 위해 모든 옷을 내주는 바람에 땅에 몸을 숨기실 수밖에 없었지. 네 자비가 바로 지장보살이로다.”

현어가 용군휘의 어깨에 팔을 둘렀다.

<a href="https://www.casinobauble.com/sandscasino" target="_blank" title="샌즈카지노">샌즈카지노</a>